FANDOM


곽영주(郭榮周, 1924년 1월 10일~1961년 12월 29일)는 이승만제1공화국 시절에 경무대 경찰서장으로서 이승만의 신임 아래 막강한 절대권력을 휘두른 경찰관이다.

경기도 이천 출신으로 태평양 전쟁 때 일본군에 자원 입대하여, 하사관까지 지냈다. 해방 후, 경찰에 들어가려 하였으나 두번 낙방하고 세번만에 간신히 수도경찰학교에 입학, 수료하였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고, 이승만이 대통령이 되자 경무대의 경비경찰로서 이승만을 경호하기 시작하였고, 점점 이승만의 총애를 받아, 1956년 경무대 경찰서장 (현재의 대통령 경호실장, 직위 경무관)으로 승진하였다. 그리고 점점 그의 위세는 이승만의 후광으로 더 높아져서, 세간에서는 그를 곽박사라고 불렀으며 권력의 제3인자인 '부부통령'이라고 불리기도 했고, 한편 같은 고향 출신의 선배인 이정재와 막역하여, 정치깡패를 비호하였다.

1960년 4.19 혁명이 일어나, 학생들이 경무대 앞에서 시위를 하자, 이승만의 안전을 위해, 학생들에게 발포 명령을 내려, 경무대 앞에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였다. 이후, 이승만이 하야하고, 얼마 안있어 5.16 군사혁명이 일어나 박정희가 실권을 잡고 군정(軍政)이 실시되자 혁명재판에 회부되어 정치깡패를 비호한 것과 더불어 이승만 정권 하에서 권력남용, 4.19 혁명 당시 경무대 앞으로 밀려온 시위대에 대해 발포명령을 내려 많은 인명을 살상한 죄명으로 사형을 선고받고, 1961년 12월 21일, 전직 내무장관으로서 3·15 부정선거자유당정권의 명령하에 이를 진두지휘한 책임자 최인규, 제1공화국 당시 정치깡패이자 영화계의 대부로 불리던 임화수와 같이 교수되었다.